본문바로가기

알림마당

 
홈 >알림마당 >언론보도자료

언론보도자료


  • 언론사
  • 아시아투데이
  • 제목
  • 사물인터넷이 화재감지부터 119신고…서울 북촌 첫 도입
  • 자료유형
  • 신문보도자료
  • 보도일자
  • 2015-12-28
  • 지역
  • 서울특별시
  • 첨부파일
2015-12-28 11:24
서울시가 28일 북촌 한옥마을의 게스트하우스, 음식점, 금융기관 등 8곳에서
사물인터넷(IoT)을 이용한 '119 문자신고 서비스'를 시작했다. 시와 민간 스
타트업(멀린)이 협업으로 진행하는 이번 서비스는 △게스트하우스 5곳(아리랑
하우스·만회당·휴안·북촌마루·두게스트하우스) △음식점 1곳(로씨니) △금
융기관 1곳(MG새마을금고) △기타 시설 1곳(한옥체험살이센터)에서 실시된다.
이 서비스는 5가지 환경정보(온도·습도·산소·이산화탄소·먼지)를 측정하는
센서가 부착된 비콘(근거리무선통신장치)을 실내 곳곳에 설치해 실시간으로 환
경을 감지하고, 실내 온도가 약 70도씨가 되면 119에 자동으로 긴급문자가 발
송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. 119 신고서비스를 받는 8개 건물의 관계자(건물주
등)는 평상시엔 사물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측정·관리되는 환경정보를 하루 2
회(오전 9시·오후 7시)문자메시지로 전달받고, 온도·먼지 등이 환경기준치
이상이 되면 즉시 경고문자를 받게 된다.
시 소방재난본부는 사물인터넷을 통한 자동 화재신고 서비스 도입으로 건물에
사람이 없거나 화재를 인지 하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화재신고가 지연되는 일
을 방지하고,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. 아울러 주민과
관광객들의 서비스 이용실태를 심층 분석해 활용 가능성이 높은 서비스를 선정
, 향후 다른 지역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브랜드화 할 예정이다. 권순경 시 소
방재난본부장은 "새롭게 시도되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북촌 한옥마을 119 자
동신고 서비스가 화재 발생가 발생했을 때 신고 지연으로 인한 인명·재산 피
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할 것"이라고 말했다.
copyright
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보호법 홈페이지의견접수 공지사항